토글 메뉴 닫기

신뢰가치함께합니다

세계금융연구원은 고객님과의 신뢰를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며, 고객 성공 투자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증시인포

반등하는 증시에 유효한 골든클럽 투자전략은?
2020-03-2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연일 곤두박질치던 주가가

주요국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최근 반등세를 보인다. 여전히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고 있지만

경기 부양책이 최소한의 ‘안전판’을 만들어줬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 


증권업계에서는 "이미 위험 지표들이 최고 수준인 데다 외환시장 안정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바닥 형성 가능성이 커졌고 저점 매수 전략을 강화해야 할 때”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그럼 어떤 종목들을 매수해야 할까?


골든클럽이 꼽은 가장 먼저 주목받는 곳은 바로 낙폭과대 종목군이다.

현재 코스피 주가순자산비율(PBR) 0.7배 수준은 역사상 최저 수준으로 주식 밸류에이션 매력이 주목받고 있다.

종목별로 낙폭이 커 밸류에이션 매력이 커진 종목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시장 반등이 강하게 나올 때 낙폭과대 우량주의 회복이 빠를 것으로 예상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10조7000억 원 규모의 증권시장 안정펀드를 조성해 금융시장 안정 의지를 표했다.

대표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나 ETF(상장지수펀드)에 주로 투자될 예정인데,

대표 지수에 편입된 대형주 가운데 낙폭이 컸던 종목들이 증시안정자금 유입으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성장성이 부각된 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e커머스 등 비대면 산업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미 미국에선 인터넷, 클라우드서비스, 이커머스 성장 기대감에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 알리바바 등의 매출 추정치가 상향 조정되고 있다.



또 골든클럽은 하락장 속에서도 주가수익률이 높은 기업을 주의 깊게 보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셀트리온, 엔씨소프트, 한샘 등이 연간 주가수익률 플러스(+)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 이들 종목은 연간 주가수익률이 50% 이상을 기록하며 주도주 역할을 했기 때문.


▶기사 원문 보러가기(클릭)

코로나19 이후 골든클럽, 주목할 종목 찾았다. 어디? [골든인포] 초저금리+급락엔 배당주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