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메뉴 닫기

신뢰가치함께합니다

세계금융연구원은 고객님과의 신뢰를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며, 고객 성공 투자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증시인포

외국인 'SELL KOREA',몰래 사는 곳...들여다 보니
2019-11-26

 


외국인들이 13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만 2조3,700억원어치를 뺐다.

MSCI EM 지수 내 중국 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 추가 편입 이슈가 이유로 꼽힌다.


MSCI 지수는 미국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사가 작성해 발표하는 세계 주가지수다. 이중 EM(emerging market) 지수,

즉 ‘신흥시장지수’는 한국을 포함한 주요 신흥시장 26개국의 기업을 기준으로 산출되며 주가등락과 환율변동에 따라 각 국가별 편입비중도 바뀐다.

MSCI EM 지수 내 비율이 바뀌면 이를 추종하는 자금이 이동한다. 즉 중국 A주의 비율이 늘고 한국 등 다른 나라 주식 비율이 줄면

이에 맞춰 MSCI EM 지수를 추종하는 글로벌 자금이 중국 A주를 사고, 한국 등 다른 나라 주식은 파는 것이다.


MSCI는 반기마다 시장 상황에 따라 지수 편입 비율을 조정한다. 올 초만 해도 11월 지수 조정이 되면 EM 지수 내

중국 A주(상하이·선전 증시에 상장돼 중국인과 허가받은 해외투자자만 거래할 수 있는 주식) 비율이 3.3%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장 전문가들은 EM 지수 내 한국 비율이 0.1%포인트가량 하락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런데 MSCI가 최근 반기 리뷰 자료를 발표하면서 중국 A주 비율이 애초 예상보다 더 높은 4.1%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MSCI EM 지수에 반영되는 중국 A주의 숫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1월 MSCI EM 지수 재조정으로 유출될

자금 규모는 1조5000억원에서 2조5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외국인이 집중 매수에 나선 종목이 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클릭)

/>
 

미중무역 완화 가능성 UP! ... 기대 수혜주는?